"Loading..."
우측 광고배너 열기
쥐,바퀴 농장의 고민 깔끔하게 해결해드립니다. 지비에스 (주)동남테크 퓨리나 돼지 백신접종 스트레스 완화제, 안티 VS-2, 국립수의과학검역원 공동개발 및 특허 출원 경북종돈 피그하우징 가람이엔지 올인한국 내 농장 내가 지킨다 한돈자조금위원회 마이다스 도드람한돈 CJ 다산 임신/포유 쥐 완전 박멸! 구서,구충 방역전문! 바퀴벌레 박멸! 스타방역공사

홍보/뉴스

배너광고

정부

게시물 상세보기로 제목, 작성일, 작성자, 첨부파일, 내용을 제공합니다.

[농림부] 전국 10개 축산악취 우려지역 악취개선 성과 공유회의 개최(11.20)

작성일 2020-11-23 작성자 관리자
첨부파일 다운로드 전국 10개 축산악취 우려지역 악취개선 성과 공유회의 개최, 보도자료(11.23, 조간).hwp

100


 

전국 10개 축산악취 우려지역 악취개선 성과 공유회의 개최(11.20)

- 10개 지역의 농가 및 시설 106개소의 암모니아 측정치 44% 감소(7: 평균 24.5ppm 10월말: 13.8)

 

<< 주 요 내 용 >>

전국 10개 축산악취 우려지역의 악취개선 우수사례 공유 및 성과 확산 등을 위한 보고회* 개최(11.20, 축산환경관리원)

* 농식품부, 환경부, 지자체, 축산환경관리원, 농축협, 생산자단체 등

주요 성과

지역별 지역협의체(지자체, 지역주민, 경종축산농가 등) 운영(1~2) 통한 지역의 악취개선 상황 공유 및 악취개선 공감대 형성

지자체와 농가, 전문가, 축산환경관리원 등 협업을 통한 지역별 지속적인 악취개선활동기반 구축

지역 및 농장·시설별(106개소) 단기·중장기 악취관리계획 수립 악취개선 활동을 통해 개선필요사항 86%의 이행완료

 


(지역주민 체감) 8개지역의 지역주민 대상 설문조사 결과, 58.3%(432명 중 252)가 악취개선 체감한 것으로 조사

(암모니아 수치) 10개 지역 106개 농장 및 분뇨처리시설의 암모니아 수치가 (7) 평균 24.5ppm에서 (10) 13.8ppm으로 44% 감소(2회 측정)


 

 

<< 세 부 내 용 >>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1120일 축산환경관리원에서 고속도로, 혁신도시, 신도시 인근 등의 전국 10개 축산악취 우려지역에 대한 악취개선 성과 공유회의를 개최하였다.

 

이번 보고회는 지난 5월 농식품부가 지자체와 협력하여 선정한 고속도로, 혁신도신 인근 등의 10개 축산악취 우려지역(도별 1개소, 세종시 포함)대한 지역별 악취개선 활동 및 우수 사례를 공유하는 자리 농식품부, 지자체, 생산자단체, 시민단체, 농축협 관계자, 관계부처, 현장전문가 등 40여명이 참석하였다.

 

농식품부는 지난 5월 초 지자체와 협조하여 우선, 도별 1소씩(세종시 포함) 축산악취 민원이 많은 전국 10개 악취개선 필요지역을 선정하고,

지역 경기 안성 특징 민원다발지역 지역 강원 홍천 특징 축사밀집지역 지역 충북 청주 특징 KTX 오송역 인근 지역 충남 예산 특징 고속도로 인근 지역 전북 김제 특징 혁신도시 인근 지역 전남 나주 특징 혁신도시 인근 지역 경북 상주 특징 고속도로 인근 지역 경남 김해 특징 신도시 인근 지역 제주 특징 악취관리지역 지역 세종 특징 혁신도시 인근

  

축산환경관리원과 대학교수 등으로 전문가팀을 구성하여 10 지역내 축사와 가축분뇨처리시설 등을 대상으로 축산악취 원인을 진단*하고 지역 중심으로 악취개선 활동을 집중 실시하였다.

* 축사 등의 노후화, 축사내 슬러리피트 및 깔짚 관리 미흡, 퇴비사 및 액비저장고 개방, 미부숙 퇴액비 살포 등

 

10개지역의 농장과 가축분뇨 처리시설은 전문가의 현장진단 결과를 바탕으로 컨설팅(2~3)통해 악취관리계획을 수립하고, 악취 개선활동에 적극 참여하여 단기적인 개선 필요사항의 86% 이행을 완료하였다.

* 단기개선사항 356건 중 306건 이행완료(10월말 기준 86.0%, 연내완료예정)

 

구 분

단기 축산악취 이행 활동

축사관리

슬러리내 분뇨 신속 제거 및 주기적 배출, 주기적 깔짚 관리 등

축사 묵은 악취제거


압세척을 이용한 축사 청소, 묵은 분뇨 및 부패된 유기물 제거, 폐사축 관리 및 먼지 제거 등 조치

퇴액비화 관리강화

톱밥, 왕겨 등 수분조절제 사용, 주기적 퇴비 교반 작업 등


고액분리 철저, 주기적 폭기, 액비조 침전물 제거 등

악취저감

차광막 설치(2~3) 후 안개 분무(미생물제) 하여 악취 저감

미생물제제 및 환경개선제 활용, 악취저감시설의 관리 개선(개보수 등)


 

 

또한, 각 지역에서는 농장시설주, 지역주민, 생산자단체, 지자체 공무원 등으로 지역협의체를 구성하고, 1이상 회의 개최 등 지역민 의견수렴 등을 통해 악취개선 성과를 나타내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자세한 내용은 첨부파일을 확인해주세요

 

이번 보고회에서는 지자체 담당자와 전문가들지역별 악취개선사례를 발표하고, 미흡한 사항의 개선방안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를 만들었으며, 논의 과정에서 제시된 주요 지역의 악취 개선사례 다음과 같다.

 

(안성시) 농가에 대한 돈사 내부 청결관리 및 분뇨처리시설 관리요령 교육컨설팅 및 주기적인 돈사 점검관리 통해 돈사 내부의 암모니아 측정 수치60% 정도 감소(25ppm 10) 것으로 나타났다.

* (암모니아) 돈사내부 25ppm10(60%), 세정탑 배출 60ppm 1ppm(98%)

 

* (1단계: 매일) 돈방 분뇨제거(매일 2) 및 청소, 환경개선제 주기적 및 급이 등

* (2단계: 주간) 슬러리피트 내 분뇨 주1회 배출(50% 넘지 않도록 조치),

* (3단계: 월간 또는 출하 후) 고압세척기 활용 대청소 및 소독 등

군 담당자와 축산환경관리원 컨설팅팀의 주기적 체크 및 농가 소통


 

 

(김제시) 악취 민원 지속 지역으로 지역주민의 부정적 이미지가 팽배했던 김제 신암마을은 전체 농가가 악취개선활동에 적극 참여하여 고압세척을 이용한 축사 청소와 주기적인 미생물 사용 등으로 18~’19년 대비 무취일수가 25% 증가하고, 유효악취발생일수가 약 54% 감소*된 것으로 나타났다.

* 인근 혁신도시 지역주민으로 구성된 악취모니터단을 통한 지속적인 모니터링 결과(‘20)

 

(상주시) 상주의 중소양돈농가(5개소)가축분뇨 처리에 어려움을 겪고 악취가 가중되는 상황이었으나, 지역협의체에서 공공처리시설과 소통(반입량 추가 확보)하여 지역 중소농가의 적체분뇨를 인근 공공처리시설에서 처리함으로써 지역의 악취문제가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 (상주) 지역주민 23명 대상, 65.2%(15)가 악취개선된 것으로 응답

    

자세한 내용은 첨부파일을 확인해주세요

 

(청주시 오송읍) 미부숙 퇴비 야적으로 인한 악취문제가 지속된 오송역 인근에 대해 단속을 강화하는 한편, 지역 축산농가와 경종농가를 대상으로 퇴액비 부숙 및 살포요령 교육 실시하여 암모니아 저감 등 효과*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

* (오송역 인근 농가 암모니아 수치) 당초 농가평균 6.5ppm 2.6ppm으로 60% 감소

 

* (청주) 오송역 인근 지역주민 대상(25) 설문조사 결과, 23명이 축산 악취개선 것으로 답변(오송읍행정복지센터 연계 조사)


 

 

(예산군) 농장주의 악취저감시설(바이오필터) 관리미흡 당초 암모니아 수치가 100ppm까지 상승하는 등 악취문제가 심각하였으나, 축산환경관리원 등의 농가 교육 및 모니터링을 통해 암모니아 수치가 5ppm으로 크게 감소된 것으로 나타났다.

    

자세한 내용은 첨부파일을 확인해주세요

 

(제주시 한림읍) 악취관리지역인 한림읍 고질적 악취문제 해소를 위해 가축 사육밀도를 낮추고, 비사 밀폐화 등 관리 강화통해 악취발생 빈도가 감소하고 암모니아 발생도 낮추었다*

* 당초 암모니아 발생 평균 13.3ppm에서 최종 9.8ppm으로 33% 감소(2회 측정)

  

자세한 내용은 첨부파일을 확인해주세요

  

금번 주요 악취지역 현장평가단*에 참여했던 충남대 안희권 교수는 지역과 농가의 악취저감노력을 통해 농장주들이 스스로 악취 개선을 위해 노력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으며, 지역과 농가들이 노력한 지역의 경우 축산악취가 상당히 감소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평가하고,

* 전문가, 시민단체, 언론인 등으로 구성, 축사 내외부 환경관리, 분뇨처리시설 관리, 악취 관리, 농가 인식 등 종합적으로 평가

 

일부 개선노력이 미흡한 지역의 농가들인 경우 악취가 개선되지 못하고,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 (A농장) 돈사 내부 청소 불량 및 퇴비사 내 톱밥사용량 부족으로 악취 지속 발생

* (B농장) 액비화시설 비정상가동 및 개방된 퇴비사로 인한 악취 발생


 

 

농식품부 정경석 축산환경자원과장은 이번 10개 지역 악취개선 성과 공유회의를 통해 지자체와 농가들의 6개월여의 악취개선활동과 우수사례를 공유하고, 확산함으로써 축산농가와 지역을 중심으로 축산 악취개선에 적극적으로 노력할 수 있도록 지역적 붐을 조성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정부에서도 이러한 지역과 농가단위의 악취개선노력들이 전국으로 확산될 수 있도록 지자체, 생산자단체 등과 적극 협력하는 등 가능한 모든 노력을 경주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자세한 내용은 첨부파일을 확인해주세요

 

[출처: 농림축산식품부 보도자료 2020. 10. 23.]

목록
다음게시물 [농림부] 한국형 구제역 백신 국산화에 대한 심포지엄 개최 시제품 생산하여 품질평가 중
이전게시물 [농림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 추진상황(2020.10.13.)